인천광역시 민주유공자 예우 및 지원에 관한 조례 통과

신은호 의장 대표발의, 거주제한 폐지하고, 5·18민주유공자 예우 강화

작성일 : 2021-04-12 11:05 수정일 : 2021-05-03 13:40 작성자 : 펹집부 (saidanews@naver.com)

 

인천광역시의회 의원연구단체인 ‘지역경제선순환 연구회(대표 이병래 의원)는 최근 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세미나실에서 ‘전략산업 육성 및 산업구조 개선 방안 모색 토론회’를 진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에는 연구회 구성원인 이병래·강원모·안병배·노태손 의원을 비롯해 인천시 변주영 일자리경제본부장, 김하운 경제특별보좌관, 김석철 소상공인정책과장, 이남주 산업진흥과장, 김준성 미래산업과장, 홍창호 시의회 문화복지수석전문위원 등이 참석했다.

주제발표자로 나선 변주영 본부장은 “일자리경제본부의 비전 목표인 고부가가치 산업 대전환을 통한 일자리생태계 구축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주요전략으로는 뉴거버넌스, 인천e음 공동체 플랫폼, 고부가가치 산업구조 대전환,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 국제적·사회적 연대 협력 등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인천지역의 낮은 1인당 GRDP와 저임금, 장시간 노동, 저부가가치 산업, 높은 고용률 및 실업률 등의 지표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부가가치율이 높은 산업을 육성해야 한다”며 “교육·스타트업·도시재생·스마트시티의 각 요소들이 연계돼 일자리 창출로 이어짐과 동시에 융합을 통한 시너지 극대화로 시민 행복도 증진에 기여하겠다”고 했다.

이어 토론자로 나선 강원모 의원은 “일자리경제본부 내 각 부서들이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자세로 움직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인천에 기반을 둔 대학과 R&D 기능을 끌어올릴 수 있는 방안의 모색 또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김하운 경제특별보좌관은 “일자리경제본부의 비전과 추진전략을 통해 인천지역 경제 선순환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인천만의 신산업 도입도 중요하지만, 기존 산단을 활용한 산업의 전환 방안도 고려해볼만 하다”고 말했다.

이남주 산업진흥과장은 “낮에는 비즈니스 공간, 밤에는 근로자와 시민을 위한 산업문화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는 산업문화 공간 구축 등을 계획하고 있다”며 “기존 금속 중심의 6대 뿌리기술과 신소재 중심의 8대 뿌리기술을 확장하는 등 산단 대개조를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이날 토론회 좌장을 맡은 이병래 의원은 “오늘 토론회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들과 정책적 제언들이 향후 인천의 고부가가치 전략 산업 육성과 산업 구조 개편을 위한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연구회 차원에서도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며 “그간의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에는 조례 정비 및 제도 개선 등 가시적인 정책 대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연구회는 인천지역경제 선순환 구조 구축을 위한 정책 수립을 통해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목적으로 시의회 차원에서 결성한 연구단체로, 주기적인 세미나 및 부문별 토론회를 통해 정책 연구 및 제도 개선 방안 도출을 계획하고 있다.

 

인천시의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