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식중독 사전예방 꼼꼼하게!

서구, 집단급식소 650곳 위생·방역 집중점검 나선다

작성일 : 2021-05-17 13:35 수정일 : 2021-05-17 13:37 작성자 : 편집부 (saidanews@naver.com)

 

인천 서구(구청장 이재현)는 코로나19 및 식중독의 사전예방을 위해 관내 집단(위탁)급식소 650개에 대해 5월부터 7월까지 두 달간 위생 및 방역 지도점검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집단(위탁)급식소는 1회 조리한 음식으로 다수가 취식하고 급식을 한다는 점에서 코로나19 및 식중독 등의 발생에 취약한 환경이라 철저한 예방관리가 필수적이다.

점검반은 담당 공무원과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민·관 합동으로 편성해 ▲보존식 관리 상태 ▲시설기준과 영업자 준수사항 ▲식재료의 위생적 취급·보관 관리 ▲조리종사자 개인위생 관리 ▲유통기한 경과 제품 보관 여부 등 식품위생 관리 점검을 하게 된다.

아울러 ▲출근 또는 등원 시 발열 체크 철저 ▲식사 시 띄어 앉기 및 대화 자제 ▲급식 대기 시 1m 이상 거리 두기 ▲점심시간 시차 운영 등 코로나19 방역 관리 점검도 펼친다.

이뿐만 아니라 관리자 스스로 책임성과 자율성에 기반해 식중독 예방 및 방역 관리에 나설 수 있도록 ‘식중독 예방 일일 점검표’와 ‘코로나19 관리 지침(방역점검표)’를 배부하며 현장 교육도 병행할 예정이다.

서구 관계자는 “중대한 위반사항에 대해선 행정처분 등 엄정하게 대응하면서도 급식소의 자발적인 위생·방역 준수관리가 가장 중요한 만큼 지도계몽에 집중하는 등 안전한 급식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