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부문 장애인 의무고용 활성화, 고용 전문가 한 목소리

인천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와 인천발달장애인훈련센터 주관 추진

작성일 : 2021-05-12 12:43 작성자 : 편집부 (saidanews@naver.com)

 

인천광역시의회가 인천지역 장애인 의무고용 활성화를 위해 고용 전문가와 함께 방안 찾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인천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위원장 김성준)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인천발달장애인훈련센터(센터장 염규문)는 4일 의총실에서 인천시 본청 및 산하13개 공공기관 장애인 고용 전문가와 함께 장애인 의무고용 활성화 방안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참석 기관 모두 ‘중증장애인 한 명 더 고용하기’다짐대회를 통한 협약체결 실천으로 인천시 공공부문 장애인 의무고용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특히 이번 간담회는 코로나19로 인해 지난해 비대면 개최에 이어 두 번째며, 지난 2019년 11월 21일 이병래(당시 기획행정위원장) 의원의 주도하에 체결된 인천시 및 산하 16개 공공기관 ‘발달장애인 직업훈련 및 고용증진 업무협약’의 후속조치다.

이에 따라 시의회 문복위는 협약기관별 장애인 고용현황 및 확대방안 논의를 통한 장애인 고용 의무이행 사항을 점검하고, 활성화 방안 모색을 위한 지속적인 소통의 과정을 거쳐 왔다.

또한 시와 산하기관, 장애인고용공단 등도 상호 협력해 장애인 고용률을 높이기 위한 직무 발굴, 직업훈련 및 기능인력 양성 등으로 장애인 고용창출에 앞장서는 등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차별 없는 사회분위기 조성에 노력해왔다. 

아울러 코로나19 관련 인천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선제적 조치에 따라 비대면 및 서면 대체로 그간 간담회는 추진돼 왔다.

특히, 이날 우수사례 발표로 인천교통공사와 인천테크노파크 등이 나섰다. 

우선 인천교통공사는 신입사원 채용 시 저층 배치 등 편의제공을 요청한 응시자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합격 후 임용후보 등록 시 사전면담을 실시하는 등 최근 3년간 3.4% 이상을 유지함과 동시에 지난해 말 기준 4.11%의 장애인 고용률을 달성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인천테크노파크도 인천발달장애인훈련센터와 함께 통합고용지원서비스를 실시해 직무개발, 중증장애인 지원 고용훈련실시, 보조공학기기 지원 등으로 업무능률을 대폭 상승했다. 이로 인해 지난해 장애인 고용률은 2019년도(1.23%) 대비 2.52%p 증가한 3.75%를 달성한 사례를 발표했다.

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소속 이병래 의원은 “몇 차례 걸친 시정질문 등을 통해 인천시청 기간제, 공무직 등 근로자부문 장애인 고용률(2020년 말 2.35%)을 정부 권고 수준(4.08%)으로 상향하기 위해서는 현재 부서 간 분절돼 있는 장애인 일자리 및 고용 업무의 전담부서와 전담팀의 신설이 시급하다”고 지적한 후 “앞으로 장애인 일자리 및 고용률을 높이기 위해서 시 집행부의 적극적인 추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인천시의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