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밭 농작업 대행 서비스’ 큰 호응

“어르신, 힘든 밭 농사 강화군이 대행해 드립니다”

작성일 : 2021-05-11 16:29 작성자 : 편집부 (saidanews@naver.com)

 

강화군(군수 유천호)이 ‘밭 농작업 대행사업’으로 농촌의 인력감소와 고령화, 부녀화로 인한 농업의 구조적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밭 농작업 대행사업은 트랙터, 관리기 등 농업기계를 활용해 정지, 휴립, 피복 중에 농업인이 희망하는 작업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농촌 고령화, 여성화 등에 따른 농촌 일손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시행하고 있다.

군은 농촌 취약계층에게 더 많은 혜택을 드리기 위해 올해 신청기준을 만 75세 이상에서 만 70세 이상으로 완화했다. 또한, 작업 수수료를 정지작업 3.3㎡당 150원, 휴립 3.3㎡당 100원, 피복 3.3㎡당 250원으로 농가에 부담이 가지 않도록 시세의 절반 가격으로 낮게 책정했다.

일손 부족과 농업기계의 조작이 어려워 밭 농사를 짓지 못하는 고령농업인과 독거부녀농업인에게 크게 호응을 얻고 있다. 현재 40 농가를 대상으로 사업이 추진 중에 있다. 

대행 서비스를 이용한 화도면의 한 어르신은 “갑자기 혼자되어 밭농사를 어떻게 하나 고민하고 있었는데 군에서 나와 같은 사람이 이용할 수 있는 사업을 해줘서 너무 좋다”며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군 관계자는 “농촌의 고질적인 일손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영농경영비 절감으로 농업경쟁력이 강화될 수 있도록 밭 농작업대행을 내실 있게 운영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 농업인들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도록 청년농업인이 밭 농작업을 대행하는 등의 농업정책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