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산림청·인천시와 편백나무 100주 식수 행사 개최

서구 석남녹지에 ‘탄소중립 숲’ 우거진다

작성일 : 2021-05-11 14:01 작성자 : 편집부 (saidanews@naver.com)

 

‘탄소중립 일류도시’로 나아가고 있는 인천 서구(구청장 이재현)에 이를 상징하는 ‘탄소중립 숲’이 우거진다. 산업단지와 주거공간 사이의 완충 역할을 하는 석남녹지에 숲을 가꿈으로써 맑은 공기를 도심으로 전하는 허파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구는 30일 산림청과 인천시, (사)한국합판보드협회와 함께 석남동 신현중학교 인근 석남녹지에서 ‘탄소중립 숲 나무 심기 행사’를 열며 기후변화 대응과 탄소중립 실현에 대한 의지를 함께 나눴다.
이날 행사는 방역수칙을 준수해 이재현 서구청장과 박남춘 인천시장, 최병암 산림청장, 정연준 (사)한국합판보드협회장 등 최소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사)한국합판보드협회에서 기증한 7년생 편백나무 100주를 심는 행사로 치러졌다.

‘탄소중립 숲’은 대표적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를 나무의 정화능력을 통해 흡수·고정함으로써 산업단지와 도로에서 배출되는 탄소와 미세먼지를 효과적으로 줄이는 도심의 허파 역할을 하게 된다.

특히 이번 ‘탄소중립 숲’이 조성되는 석남녹지는 석남동과 신현동 일원의 공업지역과 주거지역 사이에 자리하고 있으며, 서구가 지난 2004년부터 본격적으로 녹지를 조성함으로써 서구와 인천시를 대표하는 ‘긍정의 공간’으로 재탄생한 곳이라 상징성을 더하고 있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이제 탄소중립과 수소경제는 선택이 아닌 필수이며, 전 세계가 생존을 위해서라도 필사적으로 실현해나가야 할 과제”라며 “누구나 쉽게 일상에서 실천할 수 있는 ‘나무 심기’가 미래 세대를 향해 일으킬 나비효과를 기대해 본다”고 밝혔다.

이어 이 청장은 “서구는 ‘탄소중립 일류도시’를 선언한 만큼, 지자체는 물론이고 기업과 시민사회 등 다양한 주체가 함께하는 거버넌스를 중심으로 ‘2050 탄소중립 실현’에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서구는 내년 석남녹지와 청라국제도시 심곡천 주변으로 국·시비 등 사업비 60억 원을 확보해 6ha에 달하는 대규모 ‘미세먼지 차단 숲’을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