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 ‘청년도전 지원사업’선정, 국비 6억 확보

작성일 : 2021-05-11 12:41 작성자 : 편집부 (saidanews@naver.com)

만18~34세 청년 대상 상담·맞춤형 프로그램과 인센티브 제공

 

인천시가 구직 단념 청년들의 사회활동 참여와 취업에의 도전을 적극 돕는다.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고용노동부가 공모한 ‘2021년 청년도전 지원사업’에 선정돼 국비 6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청년센터를 운영하는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실시된 이번 공모에서 인천시는 청년센터 유유기지의 구직단념 청년 대상 ‘청년희망멘토링 프로그램’을 신청해 최종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청년도전 지원사업은 지방자치단체 청년센터를 중심으로 지역의 만 18~34세 구직단념 청년을 대상으로 사회활동 참여의욕 고취를 위한 1대1 상담과 취업 역량 강화를 위한 2~3개월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20만 원의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인천시는 오는 6월과 9월 각 250명씩, 총 500명의 구직단념 청년을 모집해 1기(7~8월)와 2기(10~11월)로 나눠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선발된 구직단념 청년들에게는 사회활동 참여의욕 고취를 위한 그룹 및 1대1 멘토링, 적성과 흥미 분석을 통한 진로설계 지원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해 사회 진출을 돕게 된다.

한편, 인천테크노파크가 위탁을 맡아 운영하고 있는 인천시 청년센터 유유기지(제물포스마트타운 내)는 다양한 인프라를 활용해 청년정책의 허브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코로나로 인해 어려움을 겪었던 지난해 청년들의 취업역량 강화와 활동지원 프로그램을 적극 운영해 3,562명의 인천청년을 지원했으며, 참여자 중 115명이 취·창업에 성공하는 성과를 냈다. 이러한 성과로 전국 청년센터 우수기관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권영현 시 청년정책과장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인천지역 구직단념 청년들이 다시 취업의지를 다지고 성공적인 사회진출에 공헌하는 기틀을 마련하게 됐다”며, “올해도 프로그램 운영에 최선을 다해 청년들의 도전을 응원하는 청년 행복 1위 도시, 인천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