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사서원, 인천시와 함께 재활용품 수집 노인 실태조사 나서

인천고령사회대응센터, 인천시 공동 복지사각지대 노인 지원방안 모색, 재활용품 수집 노인 실태조사

작성일 : 2021-05-11 11:47 작성자 : 편집부 (saidanews@naver.com)

 

인천시사회서비스원(원장·유해숙) 인천고령사회대응센터는 인천시와 공동으로 인천지역 재활용품 수집 노인·장애인 실태조사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 2018년 이후 두 번째 실시하는 것으로 5월 한 달간 진행한다. 일대일 설문조사 방식으로 이뤄지며 조사 대상은 10개 군·구 1천 명이다. 구체적인 내용은 ▲일반적 특성 ▲건강상태 ▲경제적 사항 ▲재활용품 수집 활동 과정 실태 ▲정책 욕구 ▲재활용품 수집 활동에 대한 인식 등 5개 분야 50여 개 문항이다. 

특히 이번에는 ‘진입-수집-보관-판매’와 같은 재활용품 수집 과정별 실태 분석과 재활용품 수집 활동을 대하는 개인, 주변의 인식 조사를 추가해 당사자에게 필요한 실질적인 정책 설계가 가능하도록 했다. 

고령센터는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재활용품 수집 노인·장애인 연구를 진행한다. 재활용품 수집 노인·장애인, 폐기물처리업체 현황을 조사하고 복지서비스 지원 내용을 살핀다. 또 현장에서 요구하는 정책은 무엇인지 방안을 찾는다. 폐기물처리업체 종사자, 사회복지사 등도 인터뷰해 재활용품 수집 과정 전반을 분석한다. 

고령센터는 올해 9월 연구 결과를 발표하며 시는 이를 정책 수립 근거자료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실시한 2017년 노인실태조사 결과를 보면, 인천 폐휴지수거 노인은 3천767명이며 이 중 절반 이상인 2천100명은 생계유지가 목적인 것으로 추정한다.

한편 시는 지난 2017년 ‘인천광역시 재활용품 수집 노인 및 장애인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이에 근거해 재활용품 수집 노인과 장애인 실태조사를 실시, 지원계획을 수립했다. 2018년부터는 매년 2회에 걸쳐 1천 여 명에게 재활용품 수집 활동 필요한 안전 장구 등 물품을 지원하고 있다. 

유해숙 인천시사회서비스원 원장은 “이번 실태조사로 재활용품 수집 활동에 필요한 공공의 역할과 공동체 참여방안을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노인과 장애인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