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함께 돌봄센터 확충…초등돌봄 공백 해소에 총력

아이도 어른도 행복한, 인천 중구

작성일 : 2021-05-06 15:44 작성자 : 편집부 (saidanews@naver.com)

 

인천 중구(구청장 홍인성)는 지역 맞벌이 가정의 초등자녀 돌봄걱정 해소를 위해 2022년부터 2024년까지 『다함께 돌봄센터』3곳 구축을 목표로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구는 현재 지역아동센터 3곳을 운영 중에 있지만 보육환경의 질적 향상을 위해 영종국제도시에『다함께 돌봄센터』3곳을 추가 확충할 계획이다. 

우선 인구대비 초등학생 비율이 높은 영종국제도시에 2022년 3월 중산동 1913-1 일원 영종A67블록 국민임대아파트내 1호점과 2024년 3월 운서동 3083-23 하늘1중 학교복합화시설내 2호점, 2024년 12월 중산동 1911-3 영종 A60블록 국민임대아파트내 3호점을 구축할 예정이다. 구는 공적돌봄 서비스 확충을 위한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특히, 영종국제도시에 구축하는『다함께 돌봄센터』는 취약계층 자녀돌봄 서비스 기능을 강화하며, 소득수준에 관계없이 돌봄이 필요한 아동(만 6-12세 초등학생)에게 상시·일시 돌봄, 프로그램 운영, 등·하원 지원, 급·간식 지원, 자녀돌봄 상담 등 지역 맞춤형 돌봄 서비스를 발굴·제공한다. 운영시간은 학기중에는 오후 12시부터 8시까지, 방학중에는 오전9시부터 오후6시까지다. 맞벌이 부부와 같이 양육에 어려움을 겪는 가정의 부담해소는 물론 초등학생 돌봄 사각지대 해소 등 지역사회의 공적 돌봄기관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홍인성 구청장은“코로나 19 장기화 등으로 학부모의 양육부담 가중과 젊은 맞벌이 부부의 사회활동 다변화로 돌봄 공동체의 서비스 수요가 지속해서 늘어나고 있다”며“다함께 돌봄센터가 자라나는 아이들에겐 안전하고 행복하게 지낼 수 있는 공간으로, 부모들에겐 안심하고 아이를 맡길 수 있는 장소가 되도록 지역균형에 맞춰 연차적으로 확충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촘촘하고 안전한 돌봄 환경조성으로‘아이 키우기 좋은 인천중구’를 만들어 가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